농촌(農村)은 과거 농사짓고 살던 ‘내 고향’이다. 곡식은 뿌리없이는 못사는 삶, 농촌은 내마음의 그리움이다. 또한 ‘별곡(別曲)’이란 중국 가곡을 정곡(正曲)이라 하고 그에 대(對)를 이루는 우리 시가를 ‘별곡(別曲)’이라 한다. 중국의 한문시가에 있는 운(韻)이나 조(調)가 없다 하여 일컫는 말이다.

 

‘예술은 빵은 아닐지라도 반찬은 된다.’는 말이 있다. 빵은 인간이 살아가는데 절대로 필요한 칼로리라면 반찬은 맛과 멋의 문화다. 동물에겐 반찬문화가 없다.
나에게 사진은 삶의 칼로리가 아니라 생의 한 소절 ‘여유의 즐김’이다. 프레임 안에 들어오는 공(空)과 색(色)은 아름다운 자유로움이요, 즐거움이다. (www.chunphoto.com)

 

사진은 빛이 그리는 그림이다. 빛 놀이인 사진은 발명 당시부터 필름의 네거티브(陰畵)와 인화지의 포지티브(陽畵) 영상을 통해 만들어졌다. 음(陰)과 양(陽), 흑(黑)과 백(白)이 서로 교감하는 퓨전 영상(?)을 이제 디지털 사진에서는 의도적 제작이 아니면 암실에서 혼령처럼 만나던 그 음화(陰畵) 영상을 볼 수가 없다. 그것은 마치 음양오행(陰陽五行)의 이치를 일상(日常)으로 삼던 동양 관습에서 이루어지는 완성감 같은 희열(喜悅)이라고나 할까?

 

나에겐 1차 촬영한 사진은 하나의 오브제이고, 그 다음 제작과정을 거쳐서 만들어지는 ‘사진’이 최종(最終) 결과물이다.

 

필름사진의 암실 작업에서 디지털사진의 컴퓨터 작업으로 넘어 오면서 나는 ‘만든다’는 생각에, 암실 인화 작업에서 맛보던 재미를 컴퓨터 작업을 통한 프린트에서 다시 즐거움을 만끽한다. 서로 다른 영상들이 생성되고 상호 충돌하는 가운데 느끼는 새로움은 또 다른 ‘사진놀이’의 세계로 나를 유혹하기 때문이다.

 

사진은 나에게 있어 하나의 ‘놀이’이고, 삶의 한 소절(節)이다. 무당처럼 신이 나는 놀이꾼의 흥(興)겨움! 만일 X시간(時間)과 Y공간(空間), 그리고 Z의 생각(思惟)이 인간에게 주어진 이승의 틀이라면 삶은 그 무한(無限)함 속에서 과연 무엇일까. 삶의 흔적이 시간과 공간과 생각을 만나 어우러지다 사라지면 ‘어떻게, 왜’(컨셉)라는 물음이 또 다른 혼령(魂靈)으로 다가옴일까.

 

1970년대 이후 진행된 ‘근대화 현상’은 도시에 집중된 개발 투자로 인해 도시와 농촌간의 경제적 격차를 더욱 가중시키고, ‘도시로 도시로’의 청년층 인구 유출은 농촌의 고령화, 부녀화 내지 공동화(空洞化) 현상을 부추겼다. 이제 농촌은 노동력 부족과 자본의 논리에 밀려 방치된 휴경지(休耕地)가 늘고, 마을은 빈집이 많아 폐촌(廢村)이 되어가고 있다. 이대로 간다면 앞으로 우리 농촌에는 누가 살고, 누가 남을 것인지... 아마도 농촌은 다문화(多文化) 가정의 이국(異國) 며느리들이 부르는 농부가(農夫歌)가 들녘에 메아리치는 날도 머지않은 듯하다(?).

 

현대의 자본주의는 물질이 삶의 기준이 되고, 화폐가 신(神)이 되었다. 고향 상실(喪失)의 시대, 정신적 호적(戶籍)이 없어진 농촌, 니체가 말한 ‘죽은 신(神)’은 어데서 만날 것인가.

 

이른 아침 창문을 열고 차가운 공기로 생의 호흡을 바꾸며, 내일이 오늘과 같기만을 기도한다면 오늘을 사는 의미가 얼마나 절실해 지겠는가? 이웃사촌의 정(情)이 그리운 시대가 되었다.

 

만일 산 속에서 홀로 사는 누군가가 있어 그에 맞는 상황과 흔적을 고집한다면, 그것은 그의 자유요, 흥이요, 만끽이리라. 그 속에서 느끼는 근심과 기쁨, 초조함과 전율은 운명처럼 끼고 사는 희로애락(喜怒哀樂)의 덤이요, 개평이리라.

 

음과 양, 흑백과 칼라, 서로 다른 프레임끼리 부딪치는 가운데 일어나는 의식과 무의식의 층위를 넘나드는 자유로움과 낯설음은 너와 내가 응시하는 내러티브의 창이다. 브레히트의 세상보기는 이런 ‘자기 놀이’의 번민과 고민에서 얻어진 ‘낯설게 보기’가 숙성된 것일까, 아니면 하이데거의 말처럼 ‘보이지 않는 것을 보이게 한다’는 개시일까...

 

My Note on Photo

 

‘Farm-village’ is 'my hometown' which lived and did a farming. As the grain can't live without its root, farm-village is a nostalgia in my mind. Also, 'special song' stands for our poem song on the contrary of calling Chinese song 'right song'. It means that there are no rhyme and rhythm in Chinese poem songs.

 

They say that 'although art is not bread, it may side dish." The bread is indispensible calory for human being to live and the side dish is a culture for taste and flavor. There is no side dish culture for animal.
Photo for me is not a calory for a living but a measure of 'joyfulness for leisure'. Space and color to enter the frame are beautiful freedom and pleasure. (www.chunphogo.com)

 

Photo is the picture to draw by light. Photo called a light play has made through negative image of film and positive one of printing paper since the that day of its invention. Now, the digital photo which is a fusion image to sympathize between negative and positive or black and white cannot see the negative image to meet like a spirit in the darkroom unless we are made it intentionally. It is a rapture of completion much like the reason for five elements of negative and positive to achieve in the Oriental custom in daily life, isn't it?

 

The 1st photo taken by me is a object and the 'photo' made through next production processes is my final resultant.

 

I thought 'make' in the process of computer work from darkroom work of film photo and enjoy again fully the pleasure in the print through computer work from the joyfulness experienced in darkroom printing work. It is because the newness to feel amid producing and colliding the images different each other leads me into another 'photo play' world.

 

Photo is a 'play for me and a measure of living. Playfulness of the player to be very glad like a shaman! If X time, Y space and Z thought were to a frame in this world for human being, what is the living in the infiniteness? When the traces of a living disappear after meeting together among time, space and thought, can the questions like 'how and why(concept)' appear into another spirit?

 

The 'modernization phenomenon' progressed after the 1970s makes an economical difference between city and country wider owing to the focused development investment and the outflow of youth people 'into the city, into the city' strengthens to increase the aged and women in the farm village and makes the cavity phenomenon. Now, the farm village is short of the labor and increases the rest arable land to let it alone owing to the capital logic and becomes a abolition village owing to many vacant houses. In the future, who lives in our farm villages and who remains… ? Maybe, the foreign daughters-in-law of multi-cultural family may sing a farm ballad in the country fields before long.

 

Modern capitalism became a matter as the standard of living and a money as the god. Where will we meet a 'died god' said by Nietzsche from the farm village without one's mental household in the times lost one's hometown?

 

If we pray that tomorrow may be only like today, how much do we try hard to search for the meaning to live today as turning the breath of living into the cold air after opening the window early morning? The time becomes when feels keenly the necessity of a good neighbor is better than a brother far off.

 

If someone to live alone in the forest adheres to the conditions and traces to meet with him, it is his freedom, enjoyment and joyfulness. The anxiety and pleasure and the irritation and thrill to feel in the center will be an addition and a by-product of pleasure-anxiety-sad-joy to live together like a fate.

 

The freedom and strangeness beyond conscious and unconscious to happen amid colliding among frames different each other of negative and positive or black-white and color is an window of the narrative at which you and I look. Is it grown-up what gained through agony and anguish on this 'self-play' like Brecht's wold view 'making strange', or is it the beginning like Heidegger sayings 'to make what is not seen see'… ?